미수바

무슨 소리, 알고 있어요

주인 미수바은 절대 크게 우는 법이 없었다.
역시 왕실에서 개최하는 무도회라 뭔가가 틀리군요.
현재로선 뾰쪽한 방법이 없는 것이 현실이었다.
꽉 잡아라. 떨어지지 않게.
파기 되도록 놔둘순 없지.
아이를 받던 귀마대원 하나가 걱정스러운 목소리로 입을 열었지만, 이내 진천의 얼굴에서 살기를 읽어내고는 재빨리 대답을 바꾸었다.
그러지 말고 우리 벌목단을 구성하는 것이 어떤가? 레온
혹시 행선지가 어디이지 알 수 있겠습니까?
파이크 땅에 박아!
몸이 마치 물 먹 미수바은 솜처럼 무거웠고 연신 다리가 후들거렸다. 그들의 몸에 걸친 갑옷 미수바은 흰 가루로 완전히 물들어 있었다. 레온에게 쉴 새 없이 두들겨 맞 미수바은 흔적이었다.
점박이가 검을 비껴들었다. 그때, 그의 귓가에 서늘한 목소리가 파고들었다.
류웬이 갇혔다는 것에 심각함을 느낀것이 아니라 한번도 생각해 보지 못한 일을
쿠카카칵 콰차앙!
그분께서 마음에 들어 하시니, 곁에 두어야지.
라온의 고운 미간이 흐려졌다. 잠시 한눈을 판 사이 닭죽 미수바은 바닥이 새카맣게 타고 말았다.
신성제국 놈들이 지껄여 대는 것처럼 날개는 안 달렸지만, 전장에서 저 친구는 북 로셀린 놈들에게 마왕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을 것입니다.
그 모습을 본 진천이 기세를 거두며 피식웃어버렸다.
일단 성안으로 들어가지. 류웬 성을 원래대로 만들수 있나?
흐흐흐. 단단히 당부해 놓았으니 터커가 촌뜨기 놈을 갈
그런데 마지막 일전에서 마치 똥밭에 굴러 떨어진 느낌이었다.
그, 그럼 혹시 사, 사백 냥 정도도 미리 지급해 주실 수 있습니까?
밤과 새벽이 교차하는 어스름한 시각. 병연이 등롱이 환하게 내걸린 저택을 바라보며 물었다.
대리석 바닥이 무른 땅 마냥 파인 것이다.
아싸!
자연스럽게 베론과 다룬 두사람도 멈추고 그를 바라보았다.
베르스 남작의 환호하는 뒷모습을 본 두표가 입맛을 다셨다.
엘로이즈는 잡아 먹을 듯한 시선으로 보모를 노려 보았다.그녀도 괜히 브리저튼 가 사람이 아닌 것이다. 게다가 말을 듣지 않고 고집을 피우는 고용인을 다루는 법 미수바은 그녀도 잘 알고 있었다.
서 둘 미수바은 걸어서 숙소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물론 그는 까딱하지 않고 그냥 말을 탄 채 나무 아래로 밀고 들어와 말에서 뛰어내린 뒤 근처에 낮게 드리워진 가지에 말을 묶었다.
기에 마나를 불어넣는 것 미수바은 지극히 힘든 일이다. 금속계 병기보다
영의 말이 허공에 채 흩어지기도 전에, 라온의 탄성이 들려왔다.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준비해야 했기 때문에 나눌 얘기는 많고도 많았다. 그러나 외부 사람들 미수바은 아무도 그 소리를 듣지 못했다. 레온이 철저히 마나를 통제해 소리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막았기
날카로운 눈매를 가진 50대의 사무관이 앉아 있었다. 레
여기서 더 이상 뚜렷한 전과를 보이지 못한다면 더 이상 나에게 명분 미수바은 없다.
마침내 제로스의 관심이 레온에게로 쏠렸다.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당당히 걸어 나오는 모습이 신기하지 않을 수 없다. 제로스가 눈을 희번덕거리며 레온의 아래위를 쓸어보았다.
잠시 후 중년인 맥넌이 관객들 앞에 나가 연설을 시작했다.
슬럼가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미 와 본 듯 알리시아는 망설임
프란체스카는 무슨 말을 하려고 입을 열었다. 어떻게건 그를 달래보려고, 조금 미수바은 웃긴 얘기로 그의 주의를 끌어 보려 했지만, 도무지 무슨 딸을 해야 할지 알 수가 없었다. 그저 멍하니 그를 바
저, 적 기사단이다.
내가 어떤 사내와 친해지고 싶 미수바은데, 그 사내가 좀처럼 내게 곁을 내주지 않아서 말이야. 듣자하니 네가 고민을 해결하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하던데.
트루먼 미수바은 비교적 정답게 가까운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럴 땐 고맙다고 하는 거다.
가렛 미수바은 화장실로 향하는 열린 문을 바라보며 그냥 눈썹 하나만 치켜올렸다.
포위망을 감쪽같이 뚫고 사라져 버렸다.
왠지 모르게 알리시아의 아리따운 얼굴이 보고 싶었다. 이틀 가량 떨어져 있었지만 마치 몇 달 미수바은 보지 못한 것 같았다.
하지만 무슨 상관이랴. 그녀가 원하는데. 너무나도 간절히 원했다. 침대에서 능숙했던 존이지만 어젯밤의 마이클처럼 그녀의 가슴에 공을 들인 적 미수바은 없었다. 그녀의 가슴을 빤 적도 없었고, 가
교수님도 마법사이시니만큼 마법에 대한 갈증이 어떤 것인지 잘 아실 것입니다. 그동안 저는 마법에 대한 갈증에 엄청나게 시달려 왔습니다. 이제 재능을 되찾았으니 그애 대한 갈증을 채우고





© 2006 Powered by WordPress. by 미수바.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32-9